바로가기 서비스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다음 세대에 물려줄 아름다운 유산, 국립공원. 우리는 자연을 보전하여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열어 갑니다.


Home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자원  생태계복원  산양

산양

산양

사람의 접근이 힘든 험준한 바위절벽을 중심으로 살아가는 산양은 현재 800~920마리 정도가 설악산, 비무장지대 일대, 양구-화천,
울진-봉화-삼척지역 등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리적으로 격리되어 있는 산양은 서식지 단절, 자연재해, 밀렵, 질병, 근친교배 등으로 멸종위기에
처해 있어 2006년부터 월악산에서 산양복원사업이 시작되었습니다.

추진배경

  • - ’94~‘98년 산양 6마리를 월악산에 방사
  • - 2004년 방사 산양 6마리가 15마리로 증식되어 근친교배로 인한 문제점 해소 및 최소존속개체군 형성 방안 마련
      (‘07년 양구·화천지역 산양 10마리(암5, 수5) 도입, 월악산 방사후 모니터링 중)
  • - 월악산 방사 산양 문경새재(조령산) 이동(2011년) 등 단절된 단위 서식권의 안정성 확보와 서식처 연결을 통한 산양의 자생력 회복 필요
      (2016년 월악산 산양 1개체 속리산으로 이동 확인)

복원목표

  • - 백두대간 산양 생태축 복원을 위해 북부권(설악-오대-태백), 중부권(소백-월악-속리), 남부권(지리-덕유)으로 구분 각 권역별로 사업 추진
  • - 태백, 소백, 속리산 : 산양 개체 서식 현황 조사
  • - 설악산 : 산양 개체를 공급하는「핵심지역」으로 관리
  • - 오대산 : 산양 복원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전이지역」으로 관리
  • - 월악산 : 산양 증식 복원을 통한「산양복원 모델」개발
  • - -지리, 덕유산 : 향후 산양 개체 서식 현황 조사 예정(2020년 이후)

복원방법

  • - 안정적으로 서식하는 개체군에서 이주·방사 (구조개체 활용)
  • - 자체 증식 개체를 통한 도입 방사
  • - 유전적 다양성 확보를 위한 서식지 간 개체 교류

향후계획

  • - 단절된 단위 서식권의 연결을 통한 개체군 확산·이주 추진
  • - 월악산 산양 자체 생존 가능성 개체수인 100여 마리 수준으로 복원
  • - 서식지 안정화를 통해 개체군 자생력 회복
  • 산양산양
  • 조사 모니터링조사 모니터링
  • 증식장 운영증식장 운영
  • 구조방사구조방사
  • 학술활동학술활동
  • 탐방프로그램탐방프로그램
  • 산양 서식도(강원도)
평가하기
  • 담당부서 : 생태복원부
  • 전화 : 033-769-9473
  • 이메일 이메일아이콘
  •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하루동안 관리공단바로가기 메뉴닫기